김두관 등 일부 의원 발언 논란에 신중한 접근 주문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9일 인천국제공항공사(인국공) 정규직 전환 이슈에 대해 신중한 접근을 주문했다.

김두관 의원 등 여권 일부 인사들의 발언이 의도와 다르게 논란이 되자 자제를 요청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비공개 최고위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와 관련한 문제점이 많이 오르내리는데 그것만 얘기해서는 안 된다"면서 "청년 대책에 대한 당의 이야기를 먼저 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괜히 인천국제공항 문제만 이야기하게 되면 서로 오해를 살 수 있다"고 말했다고 참석자들이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전했다.

한 참석자는 "전체적인 청년 고용 문제점을 이야기하면서 현재의 '인국공 사태'가 가짜뉴스에 기인했다고 말해야지 그런 설명도 없이 가짜뉴스라고만 하면 안 된다는 지적"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26일 인국공 논란과 관련, "잘못된 정보가 얼마나 국민을 불안하게 하는지 알 수 있다"면서 "본질적으로 중요한 것들이 없어지고 이런 일로 국민 혼란을 빠뜨리는 일을 더 하지 않도록 자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후 김두관 의원이 "조금 더 배우고 필기시험에 합격해 정규직이 됐다고 비정규직보다 2배가량 임금을 더 받는 것이 오히려 불공정하다"고 말하면서 정치 쟁점으로 확산하자 적극 차단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이해찬, 인국공 논란 확산에 당내 '자제령'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