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사진)가 최근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하락하고 있는 것과 관련 "운이 다한 것 같다"고 평가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29일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전생에 나라를 구했을 겁니다"라며 "탄핵 촛불집회로 집권해서 높은 지지율을 즐기다가, 그게 떨어질 때쯤 되니까 갑자기 김정은이 평화무드를 조성하는 바람에 다시 지지율이 치솟고, 그 효과가 사라질 때쯤 되니까 코로나 사태로 또 다시 지지율이 하늘로 치솟고"라고 했다.

이어 "하지만 이제 그 운도 다한 듯"이라며 "촛불정신이야 진즉에 내다버렸고, 남북관계는 과거로 되돌아갔고, 이제 코로나 국뽕 효과도 서서히 가라앉는 중"이라고 평가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다른 글을 통해서는 조기숙 이화여대 교수가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비판한 것을 지적하며 "조기숙 교수가 돌아섰으면 상황이 심각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이분(조기숙 교수)은 옆에서 지켜봐주기 민망할 정도의 강성 골수 친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 교수의 문재인 정부 비판 SNS 글이 삭제된 것과 관련해 일부 문재인 대통령 지지층의 온라인 공격을 비판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배신자, 토착왜구, 안 불러줘서 삐쳤네, 곧 미통당 갈 것 등등의 반응은 거의 조건 반사다"며 "파블로프의 개가 종소리에 침을 흘리듯, 문빠들도 비판이라는 자극에 저렇게 반응한다"고 힐난했다.

조기숙 교수는 전날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이 참모로부터 과거 잘못된 신화를 학습한 것 같다며, 부동산 정책을 비판했다가 29일 해당 글을 삭제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