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대응·중장기 지원 개발협력구상 추진
정부, 개발도상국 감염병 역량 강화에 올해 360억원 지원

정부는 개발도상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중장기 지속 가능한 발전을 지원하기 위해 '다 함께 안전한 세상을 위한 개발협력구상'을 추진한다고 외교부가 29일 밝혔다.

이를 위해 외교부는 우선 올해 총 360억원 규모의 무상원조 사업으로 '코로나19 대응 포괄적 긴급지원 프로그램을 시행할 계획이다.

이번 지원 프로그램은 코로나19 대응 의료시설 확충, 진단 장비·의료기자재 제공, 의료인력 교육·연수, 현지 취약계층 대응 역량 강화 지원 등으로 구성된다.

집중 지원 대상은 인도네시아와 우즈베키스탄, 에티오피아, 콜롬비아 등 4개국과 베트남을 포함한 5개 아세안 공적개발원조(ODA) 지원대상국, 아프리카 질병통제예방센터 등이다.

올해 지원 대상국과 기구는 정부의 정책 우선순위와 보건 역량 강화 필요성, 양국 관계 등을 종합 고려해 선정했다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이번 지원 프로그램은 외교부와 보건복지부, 한국국제협력단(KOICA),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KOFIH) 등 관련 국내부처·기관간 긴밀한 협업을 통해 이뤄질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