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만에 아일슨 공군기지에…"일본 인근 해상까지 임무 반경"
B-52H 폭격기 3대 알래스카 배치…유사시 한반도 인근 작전 가능

미국 공군의 B-52H 장거리 폭격기 3대가 3년 만에 알래스카 아일슨 공군기지에 배치됐다.

29일 미국 태평양공군사령부에 따르면 B-52H 3대가 지난 14일부터 21일까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여러 차례의 연합 및 합동 훈련 임무를 마치고 알래스카 미 공군기지에 배치됐다.

이 폭격기들은 알래스카 배치를 위해 지난 21일 일본 근처에서 최종 훈련 임무를 끝냈다.

B-52H의 알래스카 아일슨 기지 배치는 2017년 7∼8월 레드 플래그 훈련 이후 3년 만이다.

아일슨 기지에 배치된 이들 폭격기의 임무 반경은 멀리 동시베리아해에서 가깝게는 일본 인근 해상까지라고 미 공군은 설명했다.

이는 유사시 한반도 근처에서 대북 무력시위 등의 임무도 수행할 수 있다는 의지를 우회적으로 드러낸 것으로 분석된다.

미 공군은 "폭격기 전개는 인도·태평양사령부 등 전 세계 6개의 지역 사령부의 사령관들에게 언제, 어디서나 치명적이고, 준비된, 장거리 공격 옵션을 제공할 수 있는 공군 지구권타격사령부의 능력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임무는 동맹국에 대한 우리의 약속을 과시하고, 다양하고 불확실한 안보 환경에서 폭격기를 운용할 수 있는 능력을 입증했다"고 강조했다.

알래스카에 배치된 B-52H는 지난 13∼14일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의 임무를 지원하고자 보퍼트해 상공에서 F-22 랩터와 캐나다의 CF-18 호넷 전투기와 함께 요격 훈련을 했다.

이어 17∼19일에는 폭격기 2대가 일본 근처에서 항공자위대와 쌍방 훈련을 했으며, 미 해군의 전자전 공격기 EA-18G 그라울러도 참여했다고 미 공군은 전했다.

B-52H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전략핵잠수함(SSBN)과 함께 미국의 '3대 핵무기 투발전력'으로 꼽힌다.

최대 31t의 폭탄을 싣고 6천400㎞ 이상의 거리를 비행해 단독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