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들과 대화 자리 만든 안철수
'인국공 사태'에 대한 성토 이어져
"'인국공 카톡' 없었더라도 청년들 분노했을 것"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9일 오후 국회에서 불공정과 특혜 없는 일자리를 위한 취준생들과의 대화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9일 오후 국회에서 불공정과 특혜 없는 일자리를 위한 취준생들과의 대화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사진)는 29일 이른바 '인국공 사태'라 불리는 인천국제공항공사 보안 검색 요원 정규직 전환 논란과 관련해 "제가 앞장서 청년문제를 꼭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안철수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불공정과 특혜 없는 일자리를 위한 취준생들과의 대화'에 참석해 "현재 이 사회를 만든 기성세대의 한 사람으로서 청년 여러분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자리에는 10여명의 취업준비생들이 참석했다.

안철수 대표는 "이날 모임뿐 아니라 청년이 요구하는 정의·공정·공평을 현실에서 실현할 수 있게 특별위원회를 구성할 생각"이라며 "(청년 문제를) 이해하고 해법을 찾는 자리를 앞으로도 계속해서 만들겠다"고 했다.

그는 "중장기적으로 국가에서 할 일을 하면서, 단기적으로는 이번 사태에서 청년들이 무엇에 분노하는지 정확히 이해하고 대책을 세워달라는 요구가 많았다"면서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드는 게 근본적 해결책이라고 덧붙였다.

안철수 대표는 취준생들과의 대화 직후 취재진과 만나 "절박한 20대 청년들, 취준생들의 이야기들을 전해들었다"면서 "청년들, 취준생들이 바라는 건 결과의 평등이 아니라 기회의 평등이다. 그렇지 않은 데에 대해서 많이 분노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그는 또 "(청년들은) 카톡방(인국공 단체카톡방) 사진이 없었더라도 분노했을 거라고 했다"면서 "(정부가) 그걸 가지고 여러 변명을 하는 것 자체가 더욱 청년들 분노를 유발하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정규직 전환 발표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 상에 "정규직으로 전환돼 5000만원을 받게 됐다", "알바(아르바이트) 하다가 정규직 됐다" 등의 내용이 퍼진 것을 언급한 것.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9일 오후 국회에서 불공정과 특혜 없는 일자리를 위한 취준생들과의 대화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9일 오후 국회에서 불공정과 특혜 없는 일자리를 위한 취준생들과의 대화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대표는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드는 것 자체가 근본적인 해결책이니 거기에 대해 중장기적으로 국가에서 해야 할 일을 하면서 단기적으로는 이번 사태에 대해 무엇에 분노하는지를 정확하게 이해하고 정부에서 거기에 대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청년특위 구성 입장과 관련해 "지난주에는 대학 등록금 문제, 이번주에는 인천국제공항공사 사태, 이처럼 청년들 문제가 계속되고 있으니 청년들과 직접 소통해 제대로 이해하고 공감을 바탕으로 해결 방법을 찾아야 한다는 취지"라고 답변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