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 바꾼다는 각오로 적극행정"
전현희 권익위원장 "뼈 깎는 반부패 개혁을"

전현희 신임 국민권익위원장(사진)은 29일 “국민권익위원회가 국가반부패 컨트롤타워가 돼야 한다”고 직원들에게 주문했다.

전 위원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그간의 다양한 반부패 개혁 성과에도 불구하고 아직 국민은 변화와 개혁을 체감하지 못한다는 지적을 겸허히 받아들여야 한다”며 “국가별 부패인식지수 20위권 진입이라는 국가적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뼈를 깎는 듯한 반부패 개혁 노력과 적극적인 의지를 가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간의 관행과 사고에서 벗어나 모든 것을 바꾼다는 각오를 다져야 한다고도 했다. 전 위원장은 “한발 앞서는 적극행정의 자세가 필요하다”며 “전례 없는 위기상황에서 부패 방지와 권익구제 업무를 관행적 자세로 사후에 해결하는 방식이 아니라 선행적이고 적극적으로 한발 앞서 미리 대응하는 방향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존의 틀에 얽매이지 않는 혁신적 사고도 당부했다. 그는 “규정과 틀에 매여 있지 말고 창의적으로 발상을 전환해 새로운 아이디어를 제시해달라”며 “치열하게 고민하고 토론해 더 나은 정책을 수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급변하는 사회 환경 속에서 국민권익 보호의 사각지대는 없는지 세심하게 살펴야 한다”며 “위험이 일상화한 가운데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의 사회안전망을 확보하는 데 앞장서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