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개 사업에 청년예산만 330억원인데…부산 청년인구는 감소세

부산시가 연간 300억원이 넘는 청년 예산을 쏟아붓고 있지만 34세 미만 청년 인구는 여전히 감소세를 면치 못하는 나타났다.

부산시의회 경제문화위원회 무소속 김종한 의원(동구2)은 29일 열린 제287회 제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이런 문제를 지적했다.

김 의원이 통계청 인구 총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15세 이상 34세 미만 부산 청년 인구는 2015년 90만명 이상이었으나 2016년과 2017년 매년 감소해 2018년 82만5천852명이었다.

김 의원은 "2015년부터 2018년까지 3년 동안 청년 인구 8만명이 줄었다"며 "외국인 청년이 몇천 명씩 계속 늘지 않았다면 감소폭이 더 컸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배경 중 하나로 청년예산 집행의 문제점을 언급했다.

김 의원이 2019년 결산서를 분석한 결과 청년 사업 대부분이 청년희망정책과를 중심으로 많은 부서에 흩어져 있었다.

예산 규모는 지방공기업과 출자·출연기관을 제외하고 330억4천521만2천원이었다.

김 의원은 "청년 사업이 총 60개인데 대부분 추진 근거가 청년기본조례에 바탕을 두고 있을 뿐 세부적인 장치가 하나도 없다"며 "330억원이 넘는 예산을 쏟아붓고도 부산에 사는 청년들은 체감하지 못하고 부산을 떠나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김 의원은 관련 대책으로 '청년창업지원조례'나 '청년기업육성 및 지원 조례' 마련, 청년발전기금을 설치·운영 등을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