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2주년 기자회견 "태화강 국가정원·경제자유구역 지정 성과"
송철호 울산시장 "운문댐 물로 암각화 살리고 식수 해결 가능"

송철호 울산시장은 "낙동강 통합 물관리 방안 연구가 여러 지자체 협의와 조정을 거쳐 7월 중 마무리될 것이다"고 29일 밝혔다.

송 시장은 이날 울산시청에서 열린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낙동강 본류 수질 개선과 반구대 암각화 침수 문제를 해결하면서 운문댐 물을 울산으로 공급하는 약속을 끌어낼 수 있을 것 같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물을 끌어오는 관로 건설과 사연댐 수문 설치로 맑은 물 공급과 암각화 침수를 근본적으로 해결하면 반구대 암각화 세계문화유산 등재에 성큼 다가설 것이다"며 "이 방안 자체를 한국형 뉴딜로 제안했고 중앙 정부에서 상당한 검토 중이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 방안이 채택되지 않으면 채택되도록 하겠다"며 "이 사업이 한국판 그린뉴딜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2년 임기를 되돌아보면, 80점 정도 주고 싶다고 했다.

송 시장은 "생각지도 못했던 경제자유구역 지정, 어려울 것으로 봤던 태화강 국가정원 지정 등을 이뤄냈다"며 "다만, 시민에게 뭔가 감성적인 면에서 만족을 못 줘 정성 평가로는 60점 주고 싶다"고 털어놨다.

그는 또 중앙 정부 및 지방 균형 발전과 관련한 기자단 질문에 "수소산업전담기관이 울산에 오지 않고 서울로 간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며 "균형 발전 철학에 역행하는 처사다"며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