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인들의 기소촉구에 "바람직하지 않아"
삼성출신 양향자 "이재용 4년간 재판받는 게 정상적인가"

더불어민주당 양향자 의원은 29일 검찰 수사심의위원회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불기소·수사 중단 권고와 관련해 "(이 부회장이) 4년간 재판을 받아오고 있는 상황이 과연 정상적이냐"고 말했다.

삼성전자 상무 출신인 양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서 "첨단 글로벌 기술로 세계 무대에서 뛰어야 하는 기업의 의사 결정 구조가 이제는 오너(이재용)의 상황 때문에 예전과 같지 않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바로 결정해주어야 하는 일들이 워낙 많은데, 가깝게 일했던 분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재판으로 인해) 의사결정이 바로바로 되지 않아서 답답하다는 말을 많이 한다"고 밝혔다.

또 당 일각에서 이 부회장 기소를 주장하는 것에 대해 "어떤 정치인이라고 해서 검찰에게 기소해라, 기소를 촉구한다 등의 이야기를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검찰은 검찰 본연의 일을 하면 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