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일본 총리/사진=EPA

아베 신조 일본 총리/사진=EPA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주도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확대해 한국을 참여시키려는 미국의 구상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반대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이를 '몰염치'라고 비판했다.

29일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웃 나라에 해를 끼치는 데 익숙한 일본의 잘못을 인정하거나 반성하지 않는 일관된 태도에 더 놀랄 것도 없다"이라며 "일본의 몰염치 수준이 전 세계 최상위권"이라고 연합뉴스에 전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국제사회, 특히 선진국들은 일본의 이런 수준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기 때문에 (G7 확대 및 한국 참여 구상에) 별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본다"라고 덧붙였다.

청와대의 이같은 강경한 입장은 일본이 'G7 확대 및 한국 참여' 구상에 반대하는 것은 물론,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후보로 출마한 데 대해 견제하는 듯한 태도를 보이자 이를 경고하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앞서 일본 교도통신은 전날 보도에서 "일본 정부가 '북한이나 중국을 대하는 한국의 자세가 G7과는 다르다'고 우려를 표했다"며 "현재의 G7 틀을 유지해야 한다는 의사를 미국에 전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일본은 또 유 본부장의 출마가 향후 한일 간 무역 분쟁에 미칠 영향을 주목하면서 WTO 사무총장의 향배에 큰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