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국회부의장 안하겠다"

정진석 미래통합당 의원은 29일 "전대미문의 반민주 의회 폭거에 대한 항의의 표시로 국회부의장은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21대 전반기 국회의 야당 몫 국회부의장으로 내정됐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이 이날 본회의를 열어 18개 상임위원장직을 독식하겠다고 하자 이같이 밝혔다.

정 의원은 "상임위원장을 다 내준다면 (내가) 국회 의장석을 지키는 게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라며 "주위에서는 국회의장단 구성은 원 구성 협상 대상이 아니라고 하지만 (통합당의 뜻이) 전혀 관철되지 않은 상황에서 나 혼자 의장석에 앉아 있을 수는 없다"고 했다.

여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원 구성을 위한 회동을 했으나 30분 만에 결렬됐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