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임 있게 국회 운영해 국민들께 평가받으면 될 일"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탈북민들이 지난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북전단 살포 중단 촉구 및 대북전단금지법 제정 요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탈북민들이 지난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북전단 살포 중단 촉구 및 대북전단금지법 제정 요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29일 원 구성 협상이 결렬된 가운데 정청래 민주당 의원(사진)은 "책임 여당이 책임 있게 국회 운영을 해서 국민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으면 될 일"이라고 밝혔다.

정청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제대로 일하면 된다' 제목의 게시글을 올리고 이같이 말했다.

앞서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비공개 회담으로 협상을 이어갔으나 끝내 결렬됐다. 쟁점사항인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직을 두고 이견을 좁히지 못했기 때문이다.

정청래 의원은 "통합당이 끝내 합의를 거부하고 상임위원장을 안 맡겠다고 한다. 통합당의 속내는 '어디 일 잘하나 두고 보자'며 재 뿌리는 심정일 것"이라고 했다.

이어 "11대7로 나눠먹기 하는 것보다 책임있는 모습을 보이면 된다"면서 "대한민국 국회의 고질병인 발목잡기가 사라지고 일하는 국회 원년으로 21대 국회가 역사에 기록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는 "21대 총선은 국민들이 새로운 국회를 명령했다. 지금 새로운 국회를 원하고 있다"라면서 "새로움은 항상 낯섦을 동반한다.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자"고 강조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