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중국 영향 30%…우리 책임 더 크다"
"이산화탄소 최고 수준…석탄 발전 비중 줄여야"
반기문 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그린뉴딜을 통한 기후위기 대응강화 정책간담회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반기문 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그린뉴딜을 통한 기후위기 대응강화 정책간담회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이 "우리나라의 미세먼지에서 중국의 영향은 과학적으로 30% 안팎"이라며 "몽골, 북한 등에서도 미세먼지가 날아오지만, 결국 우리 책임이 더 크다"고 말했다.

반 위원장은 29일 국회에서 열린 '기후 악당에서 기후 선도국가로 그린뉴딜을 통한 기후 위기 대응 강화'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며 "국제사회에선 한국이 '기후 악당'이라고 비판받는다"고 일갈했다. 기후 악당이란 석탄 소비가 좀처럼 줄지 않는 일부 국가를 비판하는 말이다.

이어 "기후 악당이라는 말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내가 제일 먼저 보고드렸다. OECD에 들어간 나라가 '악당' 소리를 듣는 것은 불명예"라며 "한국이 미세먼지, 대기 질과 관련해 OECD 국가 36개 회원국 가운데 35위, 36위에 들어간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은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이미 G7(주요 7개국)에 해당한다. 이런 오명은 벗어야 한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석탄 발전 비중을 줄여야 할 필요가 있다"며 "정부가 석탄 에너지 비중을 줄이겠다고 하는데 2034년의 목표치가 1990년 당시 수치보다 10%포인트 이상 더 높다. 갈수록 잘 해야 하는데 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는 대통령이 바뀔 때마다 캐치프레이즈를 내고 대통령 위원회가 생긴다"며 "무질서하게 산재해 있는 각종 위원회를 정비해 대통령 직속 환경 관련 위원회들을 통폐합했으면 좋겠다"고도 주장했다.

국회 기후 위기 그린뉴딜 연구회, 경제를 공부하는 국회의원들의 모임, 국가전략 포럼 우후죽순 등 더불어민주당 내 3개 의원 모임이 함께 개최한 이날 간담회에는 이낙연·홍영표·우원식 의원 등 당권주자들을 포함해 50여명의 의원들이 총출동했다.

이낙연 의원은 "미세먼지 대처과정에서 반기문 위원장이 계셔서 얼마나 다행인지 새록새록 절감했다"며 "반기문 위원장이 있어서 국민적 동력이 생기고 대외 소구력을 가질 수 있었다"고 축사에서 밝혔다. 이 의원은 또 간담회 후 반 위원장의 환경 반 위원장의 환경 관련 위원회 통폐합 제안에 대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정부 측에 의견을 전달해 함께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