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신규 주파수 후보대역을 발굴하고 대역정비 시기 등을 사전에 공지하는 '주파수 대역 정비 예보제'를 도입한다고 29일 밝혔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5G와 와이파이 등 국제적으로 수요가 증가하는 중대역(3∼10㎓)을 대상으로 시범 평가한 결과, 3.7∼4.0㎓, 3.4∼3.42㎓/6㎓ 대역은 대역정비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나 대역정비 예보제를 실시할 계획이다.

기존 이용자, 기기 판매업체 등에 주파수 분배표 등 행정계획과 이용자 조치사항을 사전에 안내한다.

오용수 과기정통부 전파정책국장은 "개정 중인 전파법에 제도 실시 근거를 반영해 향후 정식 시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파수 대역정비 예보제 도입…"중대역 폭 대역정비 필요"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