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29일 "미래통합당을 제외한 제 정당과 협의해 오늘 본회의를 열어 상임위원장을 선출하고 국회를 정상적으로 가동하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여야의 원 구성 협상이 최종 결렬된 후 기자간담회를 열어 "민주당은 최대한의 양보를 했으나, 통합당이 거부 입장을 통보해왔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회 상임위원장을 모두 민주당이 맡게 된 것과 관련, "통합당이 상임위원장을 배분받지 않겠다고 통보했다"면서 "국회 정상 가동과 3차 추경을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했다.

이어 "국민과 약속한 6월 임시국회 회기(7월 4일 종료) 내 추경 처리를 위해 비상한 각오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선출될 예정인 국회 상임위원장 중 일부를 통합당에 돌려줄 계획이냐'는 질문에는 "오늘 상임위원장을 다 선출하게 되면 통합당이 어떻게 중간에 다시 돌려달라고 하겠느냐는 얘기를 했다"고 전했다.

김태년 "통합당 빼고 상임위원장 선출…불가피한 선택"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