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민권익위원회는 지방자치단체에 통·리장의 대학생 자녀에게도 장학금을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라고 권고했다. 장학생 선발을 위한 객관적 평가기준을 마련하고 불필요한 장학금 신청서류도 없애라고 했다.

국민권익위는 29일 ‘통장·리장 자녀장학금 제도’가 공정하고 실효성 있게 운영될 수 있도록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단체 예산편성 운영기준’과 각 지자체의 관련 조례를 내년 12월까지 개선하도록 권고했다.

먼저 통·리장의 사기 진작이라는 제도의 본래 취지를 살리면서 지역 간 형평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중고등학생 자녀만 받을 수 있던 장학금 지급 대상에 대학생을 포함하도록 했다. 장학금액은 각 지자체 재정 여건 등에 따라 정액 지급하도록 했다.

장학금 신청자에 대한 평가는 심사 항목, 항목별 비중, 구간별 차등화 된 배점 등 구체적이고 객관적인 선발기준을 마련해 하도록 했다. 종교, 사상 등 부적정한 정보를 요구하는 것은 금지했다. 다른 장학금을 받거나 통·리장이 사퇴하는 등 장학금 지급 정지나 환수조가 필요한 경우에 대해 명확히 규정하는 것도 권고했다.

권석원 국민권익위 권익개선정책국장은 "통·리장 자녀장학금 제도가 좀 더 공정하고 실효성 있게 운영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국민 고충을 유발하는 불공정한 제도를 적극 찾아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