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셋째 이상 다자녀 출산모' 아산시 최대 20만원 지원

충남 아산시보건소는 다음 달부터 셋째아 이상 출산모를 대상으로 '다자녀 맘(MOM) 건강관리 지원 사업'을 시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출산일 기준 6개월 이전부터 주민등록이 충남도로 돼 있는 셋째아 이상 출산모로, 출산 후 6개월 이내에 초음파 검사, 한약 첩약 등 양·한의 진료비를 청구할 수 있다.

지원금은 1인당 최대 20만원이다.

산후조리원이나 미용 등 산후 회복과 관련 없는 비용은 지원에서 제외된다.

구본조 보건소장은 "다자녀 출산모는 고령 산모가 될 가능성이 높고, 잦은 출산에 따른 건강관리 필요성이 크다"며 "출산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이 제도를 도입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