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인천국제공항 사태에 대해 ‘가짜뉴스로 촉발된 사건’이라며 정규직 전환의 본질은 사회 불평등 해소를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혁신을 통한 좋은 일자리 만들기에도 노력하겠다고 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8일 “인국공 문제는 최초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떠돈 글에서 비롯됐는데 이것이 가짜뉴스였다”며 “그럼에도 아직 논란이 가시지 않아서 안타깝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인천공항 보안검색 노동자들이 아무런 공채 절차 없이 정규직으로 전환되고, 정규직 전환으로 ‘연봉이 5000만원대로 오른다’는 등의 가짜뉴스가 언론에 유포되면서 갈등이 심해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 관계자는 야당 등에서 나오는 비판에 대해서 청와대가 일일이 반응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했다. 다만 소모적인 논쟁으로 흐르지 않기 위해서는 문제의 본질을 봐야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정부 정책은 사회 양극화 해소, 나쁜 일자리를 좋은 일자리로 전환, 사회 불평등 개선 등을 위해 시작된 것”이라며 “일각에서 불공정 문제를 제기해서 안타깝다”고 말했다.

최근 논란을 통해 청년들의 절박함을 마주했다며 이에 대한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한국판 뉴딜 등 혁신 성장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를 더욱 많이 만들어낼 것”이라며 “모든 세대의 아픔에 공감하는 정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