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대응·공정사회 실현 등 높은 평가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연합뉴스

출범 2년을 맞은 민선 7기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도정에 대해 도민 10명 중 8명은 잘했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가 28일 발표한 민선 7기 2주년 도정 평가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응답자의 79%가 잘했다고 답했다.

'잘못했다'는 부정적 평가는 12%였다. 긍정적 평가는 출범 1주년 평가(60%) 때 보다 19%P 올랐다.2년간 추진했던 주요 정책 분야별 평가를 보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에 대해 90%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재난기본소득, 신천지·종교시설 행정명령, 다중이용시설 이용제한 등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도의 신속한 조치가 높은 지지를 끌어낸 것으로 분석됐다.

이 밖에 △닥터헬기 등 재난 안전 및 치안(81%) △하천·계곡 불법행위 근절 등 공정사회 실현(78%) △취약계층을 위한 긴급복지사업 확대 등 복지정책(77%) △수술실 폐쇄회로(CC)TV 등 보건 및 공공의료(77%) △지역화폐·반도체 클러스터 등 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73%) 분야를 긍정적으로 평가한 응답 비율이 70%를 넘었다.

특히 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분야는 긍정적 평가가 지난 2018년 35%에서 2019년 53%, 이번 평가에서 73%로 2년 가까운 기간에 2.1배 올랐다.

같은 기간 △환경개선 사업 분야는 1.8배(36%→65%) △복지정책 사업 분야는 1.4배(54%→77%) △공정사회 실현 분야는 1.3배(60%→78%)의 긍정 평가 상승이 있었다.

반면 남북평화협력 분야는 지난 2018년 49%에서 이번에 47%로 낮은 평가를 받았다. 이는대북전단 살포, 최근 남북경색 국면, 이로 인한 남북협력사업 차질 등이 평가에 반영된 것으로 분석됐다.

민선 7기 3년 차 도정의 역점 정책 분야를 묻는 항목에는 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32%)을 가장 많이 꼽혔다. 이는 지난해 대비 6%P 상승한 결과로 코로나19 경제 위기 극복과 우려 등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이어 복지정책(10%), 주거 안정(8%), 교통편의 증진(8%), 감염병 대응(7%) 순으로 꼽았다.

향후 도정 운영 전망에 대해 '지금보다 잘할 것'이란 응답이 79%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조사 당시 61%보다 18%P 증가한 수치다. '지금보다 못할 것'이라는 응답은 9%였다.

이번 조사는 도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만 18세 이상 도민 1천명을 대상으로 지난 12∼13일 유·무선 전화 면접 조사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P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