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지친 마음 한적한 섬에서 힐링…찾아가고 싶은 섬 33곳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무더운 날씨로 몸과 마음이 지쳐가고 있다면, 한적하고 조용한 섬을 찾아 재충전해보는 것은 어떨까.

행정안전부는 '2020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을 선정해 28일 발표했다.

행안부는 섬 지역 관광 활성화를 위해 매년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섬을 뽑아 발표한다.

올해는 코로나19 속에서도 방역 지침을 지키면서 소규모 그룹으로 안전하게 여행을 가고 싶어 하는 국민들의 수요를 반영해 선정했다.

찾아가고 싶은 섬은 걷기 좋은 섬, 풍경 좋은 섬, 이야기 섬, 신비의 섬, 체험의 섬 등 5개 테마로 나눠 뽑았다.

등산이나 트래킹을 즐기기 제격인 걷기좋은 섬으로는 12곳이 선정됐다.

경남 거제시 이수도는 둘레길 주변에 전망대가 설치돼 천혜의 자연환경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다.

경기 안산시 풍도는 해안산책로와 야생화 군락지가 있어 트래킹하기 좋다.

풍경좋은 섬에는 바닷가 모래사장과 노을 등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6곳이 추천됐다.

전남 진도군 관매도에는 관매해변과 기암 등으로 이뤄진 관매 8경이 있고, 경남 통영시 비진도에서는 해수욕장과 해송 숲이 어우러져 피서를 즐기며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코로나로 지친 마음 한적한 섬에서 힐링…찾아가고 싶은 섬 33곳

역사나 전설 등과 연관된 이야기섬으로는 4곳이 뽑혔다.

인천 강화군 교동도는 중종반정으로 쫓겨난 연산군 유배지와 한글 점자인 훈맹정음(訓盲正音)을 만든 송암 박두성 선생의 생가가 있다.

전남 완도군 보길도에는 고산 윤선도 관련 유적과 우암 송시열의 글씨가 새겨진 바위가 있다.

특별한 자연환경을 가진 신비의 섬은 4곳이 선정됐다.

충남 보령시 장고도는 썰물 때면 명장섬까지 2㎞의 백사장길이 펼쳐지고, '순례자의 섬'으로도 알려진 전남 신안군 기점·소악도는 밀물 때면 섬과 섬을 잇는 노두길이 잠겨 5개 섬으로 변한다.

'체험의 섬'은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집라인과 바지락 채취 등을 해볼 수 있는 전북 군산시 무녀도, 창원해양공원이 있어 해양생물 관련 다양한 체험이 가능한 경남 창원 우도 등 7곳이 포함됐다.

찾아가고 싶은 섬 33곳에 대한 정보는 한국관광공사에서 운영하는 '대한민국 구석구석' 홈페이지(http://korean.visitkorea.or.kr)에서 찾아볼 수 있다.

한편 행안부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8월8일 섬의 날에 맞춰 경남 통영시에서 개최할 예정이던 섬의 날 행사를 올해는 열지 않기로 했다.

윤종인 행안부 차관은 "안전한 섬 여행을 위해 휴가 기간을 가능한 분산하고 방역수칙도 꼭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코로나로 지친 마음 한적한 섬에서 힐링…찾아가고 싶은 섬 33곳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