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혁 장관, '한·중·일 교통물류 장관회의 특별세션' 참석
해수부, 중·일에 '포스트 코로나19 시대' 협력 제안

해양수산부는 중국과 일본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사태 이후의 시대에 대비해 공동 협력 사업을 발굴할 것을 제안한다고 28일 밝혔다.

해수부에 따르면 문성혁 장관은 29일 화상으로 진행되는 '제8차 한·중·일 교통물류 장관회의 특별세션'에 참석해 이런 제안을 할 예정이다.

우선 코로나19 사태 이후에 대비하기 위해 비대면 선박검사, 해운물류 산업의 디지털화, 자율운항선박 개발 등을 놓고 협력할 것을 양국에 요청한다.

비대면 방식으로 국제 협약을 이행하는 방안 등 새로운 유형의 국제규범 실행 방식에 대해서도 양국에 협조를 요구할 예정이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여객 운송이 중단된 한―중 카 페리 선사, 한―일 여객 선사를 위해서는 세 국가가 각각 자국 항만시설 사용료를 깎아주는 방안을 검토하자고 제안할 계획이다.

나아가 코로나19와 같은 세계적 전염병 유행이 발생해도 국제 물류 운송이 정상적으로 이뤄질 수 있게 각국의 검역, 방역 정보를 공유하는 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한·중·일 교통물류장관회의는 2006년 9월 서울에서 열린 1차 회의를 시작으로 2년마다 개최돼 왔다.

올해 회의는 8월에 일본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세 국가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회의 개최를 연기하는 대신, '특별세션' 형태의 화상회의를 우선 개최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