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시장 공백 시스템으로 대처…보선까지 코로나 대응에 집중
[인터뷰] 변성완 "가덕도 신공항 입지 결정에 총력"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28일 "민선 7기 2년 부산 시정은 공무원과 시민이 단합해 상당한 성과를 냈지만, 시민이 체감할 정도로 삶의 질을 개선하지 못한 것은 아쉽다"고 말했다.

변 권한대행은 이날 민선 7기 임기 반환점을 맞아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과 2030 부산 월드 엑스포 유치 등 부산 미래를 이끌어갈 굵직한 현안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면서 "제가 맡은 시정 1년을 부산이 재도약하는 시기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시민과의 약속을 지키는 데 시정 역량을 집중하고 코로나19 이후 경제 대응에 힘을 모아 시민 삶의 질을 실질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변 권한대행과의 일문일답.
-- 지난 2년간 민선 7기 성과를 자평한다면.
▲ 오거돈 전 시장이 불명예 퇴진했지만, 시정 성과들이 평가절하돼서는 안 된다.

부산은 '방역-경제-재정'으로 이어지는 비상대응 체제를 가동, 코로나19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있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성공 개최와 2030 부산 월드 엑스포 국가사업 확정 등으로 도시 브랜드 가치도 많이 높아졌다.

국비 7조원 시대를 열었고,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지정 등 산업구조 혁신 작업도 속도를 내고 있다.

[인터뷰] 변성완 "가덕도 신공항 입지 결정에 총력"

-- 2년 시정에서 아쉬웠던 점은.
▲ 시민이 체감할 정도로 삶의 질을 개선하지 못한 게 아쉽다.

고용지표가 개선되는 상황에서 코로나19 위기상황이 발생해 지역경제가 위축된 점도 아쉽다.

갑작스러운 시장 사퇴로 시정에 대한 시민 신뢰가 무너진 점은 반성해야 할 점이다.

-- 부산 최대 현안과 추진 상황은.
▲ 가장 중요한 것은 김해신공항안에 대한 총리실 검증 결과 발표와 동남권 신공항 건설이다.

재검증은 막바지 단계인데, 지금까지 김해신공항안의 여러 문제점을 검증위원들에게 충분히 설명했다.

김해신공항안은 동남권 관문 공항으로 적절하지 않다는 검증 결론과 함께 24시간 안전 운항이 가능한 가덕도 대안 입지 결정이 이뤄지도록 끝까지 노력하겠다.

2030 부산 월드 엑스포 유치와 경부선 철도시설 효율화 사업도 차질없이 진행해 나가겠다.

-- 전임 시장 불명예 퇴진으로 시정 불안 목소리가 높은데.
▲ 부산시 조직은 위기에 굉장히 강하다.

시민 걱정은 잘 알고 있지만, 시정은 시스템으로 움직이는 것이고, 부산 발전을 위해 저와 공무원들이 똘똘 뭉쳐 일해나가고 있다.

걱정보다는 성원을 보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

--정무 라인 사퇴에 따른 시정 공백을 어떻게 보완할 것인가.

▲ 깊이 고민하고 있다.

정무적인 업무는 일반행정과 다른 점이 있다.

중앙 정부에 긴급하게 협조를 구해야 하거나 당·정 협의 문제 등은 공무원으로서 한계가 있는 분야여서 정무직이 필요한 면이 있다.

정무직 운영의 장단점을 면밀히 분석, 시민에게 가장 이익이 되는 방향으로 결정하겠다.

[인터뷰] 변성완 "가덕도 신공항 입지 결정에 총력"

-- 내년 4월 시장 보궐선거 때까지 시정 운영 방향은.
▲ 공약과 현안은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

시민 행복이 커지도록 적극적으로 부산 시정을 이끌고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한 경제 대응도 충실하게 준비하겠다.

무엇보다 언택트(비대면) 산업, 스마트산업, 헬스·방역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 코로나19 이후 블루오션 사업을 부산이 선점하도록 하겠다.

-- 시민에게 전하고 싶은 말은.
▲ 큰 틀의 시정 방향은 유지하되 순간순간 변화하는 상황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겠다.

3차 추경과 내년도 국비 확보에도 온 힘을 다해 지역경제 기반을 다지고 미래 먹거리 사업을 육성하겠다.

시민 행복을 위해 존재하는 부산시 역량을 믿고 시정에 성원과 신뢰를 보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