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회장악에 이은 사법장악 시도"…진중권 "추미애 완장질, 모자라 보여"

미래통합당은 27일 청와대가 공수처장 후보 추천을 요청하는 공문을 보낸 것을 두고 "의회 장악에 이은 사법 장악 시도가 눈에 훤하다"고 비판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검찰개혁의 적임자로 윤석열 총장을 임명해놓고 칼날이 정권을 향하자 '윤석열 OUT'을 외치는 정부와 여당"이라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공수처장도 정권 입맛대로 임명하고, 또 의지대로 움직이지 않으면 이리저리 흔들어댈 것인가"라며 "이대로 공수처가 탄생한다면 조국 일가 비리, 유재수 감찰 무마 등 의혹이나 권력형 범죄는 수면 위로 드러나지도 못하거나, 공수처의 보호막 아래 어떻게 처리될지 우려된다"고 했다.

배 대변인은 "현 정권의 의중을 충실히 이행할 사람을 공수처장으로 앉힌다면, 정권 마음대로 대한민국 사법체계까지 주무를 수 있다"면서 "통합당은 삼권분립 민주주의 가치를 수호하기 위해 책무를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통합, 靑 공수처장 추천요청에 "정권 입맛대로 흔들려 하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대검찰청 수사심의위원회의 불기소 권고에 대한 더불어민주당의 반발 기류 및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겨냥한 야권의 비판도 계속됐다.

율사 출신의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내 편은 대법원까지 유죄 확정 난 사건도 재조사하라고 억지를 부리는 세력들이 이젠 무고 판명이 난 부자를 증오하면서 억지 기소를 부추기는 것을 보면서 나라가 어디로 가고 있는지 참으로 통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너희들이 추구하는 사법질서는 내 편은 무죄, 반대편은 유죄라는 뻔뻔함의 극치인가"라고 적었다.

통합, 靑 공수처장 추천요청에 "정권 입맛대로 흔들려 하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페이스북에 윤 총장을 공개 비판한 추 장관을 겨냥, "완장질을 개인 무용담이랍시고 늘어놓는 모습. 좀 모자라 보입디다"라며 원색 비판했다.

전날에도 추 장관의 발언 배경에 대해 "대통령의 뜻이 아니라 차기 대권을 노리는 추미애 장관의 돌발행동일 가능성"이 있다며 "이분이 좀 '아스트랄' 한 데가 있지 않나"라고 비꼬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