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사진=연합뉴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차기 대선주자로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를 언급한 것에 대해 장제원 통합당 의원이 비판했다.

장 의원은 27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당의 대선 후보까지 좌지우지하려 들지 않았으면 좋겠다"면서 "비대위원장께서 당을 바라보는 시각이 어떤 것인지 보다 분명하게 알게됐다"고 밝혔다. 이어 "사람을 존중하고 키워야 할 당이 비대위원장의 허언으로 이렇게 희화화되는 모습이 참 씁쓸하다"고 비판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19일 통합당 비례대표 의원들과의 오찬에서 백 대표를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참석자들이 차기 대권을 화제로 대화를 나누던 중 김 위원장은 "백종원 씨 같이 대중친화적 사람이 나와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

일각에서는 김 위원장의 이 같은 발언을 확대해석해서는 안 된다는 분석도 나온다. 기성 정치권에 대한 실망감이 큰 상황에서 김 위원장이 특유의 시니컬하고 자조적인 말투로 '우리 정치권도 각성하라'며 툭 던진 것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하지만 장 의원은 이를 두고 "세간에서는 통합당 후보를 놓고 '백종원보다 임영웅이지' 등 조롱 섞인 농담이 돌고 있다"며 "제1야당인 통합당의 비대위원장이라는 직책의 무게감이 없었다면 이렇게까지 황당한 억측이 난무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