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용산구 국방부 영내 어린이집 교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7일 국방부에 따르면 질병관리본부와 용산구청은 확진자 교사가 담당하는 원생 14명가량의 유전자 증폭(PCR)검사를 진행 중이다. 어린이집은 국방부 본관이 아닌 영내 별도 건물에 있지만, 어린이집 원생 부모 대다수는 국방부 직원이나 군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이날 서울 용산구 국방부 영내 어린이집 모습. 사진=연합뉴스

서울 용산구 국방부 영내 어린이집 교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7일 국방부에 따르면 질병관리본부와 용산구청은 확진자 교사가 담당하는 원생 14명가량의 유전자 증폭(PCR)검사를 진행 중이다. 어린이집은 국방부 본관이 아닌 영내 별도 건물에 있지만, 어린이집 원생 부모 대다수는 국방부 직원이나 군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이날 서울 용산구 국방부 영내 어린이집 모습. 사진=연합뉴스

서울 용산구 소재 국방부 영내 어린이집 교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국방부는 질병관리본부와 용산구청이 이 교사 담당 원생 14명을 대상으로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와 용산구청은 또한 어린이집 원생, 부모, 교사 등 전 직원에게 자가 대기 조치를 내렸다. 어린이집 원생 부모는 대부분 국방부 직원이나 군인이다. 어린이집은 국방부 본관이 아니라 영내 별도 건물에 위치해 있다.

보건당국은 현재 확진자인 어린이집 교사의 접촉자를 파악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