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회 법사위원장 자리를 두고 여야 간 의견이 팽팽하게 대립하면서 21대 국회 원 구성이 한 차례 또 미뤄졌다.

26일 미래통합당이 전반기 국회 법사위원장을 맡아야 한다는 기존 입장에서 한발 물러나 후반기 법사위원장 자리를 보장해줄 것을 요구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이 이를 거부하자, 박병석 국회의장은 민주당 의견을 토대로 2022년 대선 이후 구성되는 21대 국회 후반기에는 집권당이 법제사법위원장을 맡는 중재안을 냈다. 이를 통합당이 거부하면서 이날 협상은 종료됐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법제사법위원장을 '상반기 2년 민주당, 후반기 2년 통합당이 각각 맡는 2+2 방안'을 제안했다. 그러나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주 원내대표의 요구를 거부했고 주 원내대표는 김 원내대표 의견을 토대로한 박 의장의 제안을 일축했다.

다만 두 원내대표는 법사위 개혁 필요성에서는 공감대를 확인했고, 이에 추후 계속 논의하기로 했다. 여야는 박 의장 주재로 28일 원내대표 회동을 갖고 협상을 이어갈 예정이다. 박 의장이 29일 오후 2시에 본회의를 진행하겠다고 공고한 만큼 28일 협상이 사실상 최종 협상이 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