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윤미향 사태 때 원칙적 입장 못 보여"
정의당 혁신위 "민주당 이중대 모습 극복해야"

정의당 혁신위원회는 26일 더불어민주당의 이중대 모습에서 벗어나 정의당의 길을 가야 한다는 반성의 목소리를 냈다.

혁신위는 그간 비공개로 회의를 해왔지만, 혁신 방향에 대한 위원들의 의견을 밝히기 위해 이날 처음으로 회의를 공개했다.

강민진 혁신위원은 "기득권의 입장과 진보의 입장 사이에서 널뛰는 집권 세력의 실정과 실책을 더 강하게 비판하고 교정하지 않으면 정의당은 국회 담장 밖의 사람들을 대변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의당은 범여권이 아니다.

정의당은 정의당의 길이 있다"며 "정의당이 말하지 않는다면 아무도 말하지 않는 그곳이 바로 국회"라고 강조했다.

이혁재 혁신위원은 "그동안 민주당 이중대로 비쳤던 모습을 철저히 극복해야 한다"며 "특히나 조국·윤미향 사태 당시 당이 원칙적 입장을 보이지 못하는 모습은 비판 대상이었다"고 밝혔다.

장혜영 혁신위원장은 "우리 스스로는 혁신의 대상이자 주체"라며 "정의당은 오직 시민들 곁으로 나아가야 한다.

불평등에 고통받는 시민들과 함께 같은 곳을 바라보고 온몸으로 달려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