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윤석열 처신 성토…"추미애 검찰지휘 적절"(종합)

더불어민주당이 26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처신을 강도 높게 비판하면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적극 엄호하고 나섰다.

허윤정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검찰의 공정성이 의심받고 있는 상황에서 법무부 장관의 감찰 지시는 모두가 납득할 수 있는 적법한 권한 행사"라고 말했다.

미래통합당을 향해선 "장관의 업무수행을 두고 정치 쟁점화하지 말라. 검찰을 옹호한다는 의심만 국민에게 심어줄 뿐"이라며 "지금은 하루빨리 국회로 복귀해 신뢰받는 검찰을 위해 개혁을 논의해야 하는 시간"이라고 했다.

홍익표 의원은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 "윤 총장이 법무부 장관의 지시를 따르지 않는 것은 행정 체계를 거스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추 장관은 한명숙 사건 위증교사 진정 감찰 사건을 대검찰청부 감찰부에서 감찰하라고 지시했지만, 윤 총장은 대검 인권부장이 총괄하라고 지휘해 항명 논란이 일었다.

추 장관은 전날 이를 두고 "내 지시의 절반을 잘라먹었다"고 성토했다.

홍 의원은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과 관련해 추 장관이 한동훈 검사장이 법무부 감찰을 받게 한 것을 두고도 "(윤 총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인물과 관련된 사건이기에 법무부의 감찰은 타당하다"고 지적했다.

박주민 최고위원도 최고위원회의에서 "법무부의 직접 감찰은 검찰개혁 차원에서 오래전부터 진행된 것이며, 검찰 자체의 수사만으로는 공정성이 보장되기 어려운 사안"이라며 독립성 침해 비판을 반박했다.

김남국 의원은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나와 "윤 총장은 추 장관의 말을 반 잘라먹은 게 아니라 아예 이행하지 않고 무시한 것"이라며 "대검 감찰부가 열심히 감찰하고 있는 것을 빼앗아 서울중앙지검에 내려보낸 자체가 감찰의 독립성과 중립성을 훼손한 것이기에 법무부 장관으로서 적절한 지휘를 했다"고 말했다.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는 페이스북에 윤 총장을 비판하는 칼럼을 링크하며 내용 중 '너절해진 총장'이라는 구절을 강조해 올렸다.

같은 당 황희석 최고위원은 '윤 총장 배우자와 장모의 비리 총정리'라는 제목의 글을 썼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