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대통령 한마디에 로또" 맹공
하태경 "인천공항 협력사 채용 '65%' 불공정"

미래통합당은 26일 인천국제공항공사 보안검색 요원들의 정규직 전환과 관련해 "대통령 한마디에 로또 맞는 격"이라고 공세를 이어갔다.

하태경 통합당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감사원이 감사한 결과 정규직으로 전환된 협력사 신규 채용자 3604명 가운데 65%가 근거서류 없는 '깜깜이' 채용, 비공개 채용, 친인척 채용 등 불공정 채용으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필기시험에 합격해 정규직이 됐다고 비정규직보다 2배가량 임금을 받는 것이 오히려 불공정하다'고 주장한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과 관련해 통합당은 맹공격을 퍼부었다.

하 의원은 페이스북에 "청년들은 정규직화를 반대하는 게 아니라 공정한 정규직화를 하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청와대가 헛발질한 인국공 사태의 본질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에 대한 찬반이 아니다"면서 "불공정 정규직화 대 공정한 정규직화, 반칙과 특혜 대 정의와 공정"이라고 언급했다.

하 의원은 통합당 의원들과 만든 '요즘것들연구소'가 오는 29일 세미나를 열고 이번 사태를 집중적으로 다룰 계획이라고 밝혔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정규직이 되는 것을 문제 삼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며 "대통령의 말 한마디에 로또 당첨되듯 하는 정규직 채용방식의 공정성에 문제를 제기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