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년만에 조국 품에 안긴 국군전사자...25년에 거친 여정

지난 25일 열린 6·25전쟁 70주년 기념식에선 147구의 국군 전사자 유해 봉환 행사가 함께 진행됐다. 이들이 고국의 품에 안길 수 있었던 것은 1996년부터 시작된 남·북·미간 협력 때문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첫삽을 뜬 것은 북한이었다. 북한은 1990년부터 4년간 유해를 발굴해 1995년 미국에 송환했다. 이후 미국은 북한과 함께 1996년부터 2005년까지 공동발굴 작업을 벌였다. 2011년 한국도 이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국군 전사자로 추정되는 22개체에 대해 한·미 공동감식에 들어갔다. 이중 12구의 유해를 한국으로 봉환하기로 한다. 2012년 최초로 국군전사자 12구가 고국으로 돌아왔다. 이 중 신원 확인이 된 분은 4명이었다.

한·미 공동감식은 이어졌다. 2015년(15구), 2018년(65구) 등 총 92구의 유해가 봉환됐다. 이번에 봉환된 147구는 두차례에 걸친 북한의 단독 발굴에서 찾아낸 분들이다. 북한이 1990년부터 발굴했던 208개 상자와 2018년에 미국으로 송환한 55개 상자에서 발견했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북한 지역에서 사망한 국군전사자에 대한 유해 중 발굴한 것에 대해서는 모두 확인을 마쳤고, 마침내 송환까지 마무리 했다"며 "25년에 걸친 긴 역사였다"고 평가했다.

정부는 국내 유해발굴을 지속 확대하겠다고 했다. 문재인 정부는 6·25전쟁 국군전사자 유해 발굴 및 발굴 후 가족의 품으로 모시는 일을 100대 국정과제로 선정하고 관련 사업을 강화해왔다. 유해 발굴 전담 인력을 전문요원으로 채용하고, 관련 예산을 2018년 36억에서 지난해에는 106억, 올해는 96억으로 대폭 늘렸다.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9·19 군사합의를 통해 최초로 비무장지대 내 유해 발굴도 시행했다. 비무장지대 발굴로 6.25전쟁 전사자 유해 발굴 건수가 2018년 376구에서 지난해 630구로 늘었다.

송환된 유해들의 가족 찾기에 더욱 힘쓸 계획이다. 청와대에 따르면 지금까지 발굴된 1만543구 중 가족을 찾은 전사자는 149분에 불과하다. 청와대는 유전자(DNA) 확보를 최대한 늘리기 위해서 방문 채취, 시료 채취 후 신원이 확인된 경우 최대 1000만 원의 포상금을 지급하고 있다. 윤 부대변인은 "발굴된 유해를 가족의 품으로 모시기 위해서는 신원 확인에 필요한 유가족 DNA 확보가 매우 중요하다"며 "아직도 신원이 확인되지 못한 영웅들이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DNA 시료 채취를 원하거나 관련 문의가 있는 유가족들은 유해감식발굴단(1577-5625)으로 연락하면 된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