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권·대권 노리는 이낙연, '자기 정치' 선보인다
"국가, 국민 요구에 부응해야…행복국가가 향후 과제"
"포스트 코로나, IMF 이후와 같다…기회의 시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6일 오후 경북 포항시청 대잠홀에서 열린 '2020경북포럼 코로나19 대한민국이 나아갈 길' 토론에 앞서 주제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6일 오후 경북 포항시청 대잠홀에서 열린 '2020경북포럼 코로나19 대한민국이 나아갈 길' 토론에 앞서 주제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당권과 대권 '두 마리 토끼'를 모두 노리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이 '행복국가론'을 내세우며 본격 정치 행보에 나섰다.

이낙연 의원은 26일 자신의 모교인 광주제일고 동창회와의 인터뷰를 통해 "다수 국민은 먹고사는 문제로 고통스러워한다"며 "이 시대에 가장 필요한 일은 무엇일까. 국가는 무엇을 해야 하는가를 고민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의 요구가 다양해졌다. 기본적 복지를 넘어 건강과 안전을 포함한 행복을 추구한다"면서 "국가는 국민의 높아진 요구에 부응해야 한다. 행복국가가 향후 과제"라고 설명했다.

이낙연 의원은 '포스트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를 준비하기 위한 신산업 육성도 강조했다. 아울러 '사회안전망' 확충의 필요성도 역설했다. 행복국가의 주요 요소로 신산업 육성과 사회안전망 강화를 고려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낙연 의원은 "세상은 빨리 변하고 사회는 더 양극화될 수 있다"면서 "4차 산업혁명이 가속화되고 사람들, 국가들의 격차는 더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디지털 전환 등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의 흐름을 한 발 앞서가야 한다. 사회안전망을 더 확충해야 한다"면서 "향후 20년간 우리를 먹여 살릴 것은 바이오헬스 산업"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고용보험, 실업부조, 기초생활보장 같은 복지를 확대해 가야 한다. 동시에 코로나 블루(코로나 사태로 인한 우울감) 같은 사람들의 상처를 치유할 수 있어야 한다"며 "그것을 '인간의 얼굴을 한 포스트 코로나'로 본다"고 했다.

이낙연 의원은 또 코로나19 국난을 기회로 바꿀 수 있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IMF 외환위기 당시 김대중 정부가 IT(정보기술) 산업과 한류 문화의 초석을 놓았다고 평가하며 "20년 전 정책철학과 기조가 이번에도 필요하다. 위기를 잘 극복하면 일류 국가로 더 도약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목을 끌고 있는 자신의 화법과 관련해선 "절제하며 거칠지 않게, 꾸미지 않고 말하려 노력한다"면서 "국민의 ‘삶의 현장’을 이해하고 공감하며 도움을 드리려 노력하지만 늘 불충분하다고 느낀다"고 겸양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