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혁 방통위원장 연임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새 국민권익위원장(장관급)에 전현희(56)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새 경찰청장에 김창룡(56) 부산지방경찰청장을 각각 내정했다.

또한 한상혁(59)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의 연임을 결정했다.

전현희 권익위원장·김창룡 경찰청장 내정

전현희 권익위원장 내정자는 18대와 20대 국회에서 활동한 재선 의원 출신으로, 지난 4·15 총선에서 서울 강남을에 출마해 3선을 노렸으나 미래통합당 박진 의원에게 패했다.

치과 의사 출신이자 사법시험(38회) 합격 후 변호사로 활동한 전 내정자는 2017년 대선 때 문재인 후보 캠프 직능특보단장, 민주당 5정책조정위원장과 택시·카풀 태스크포스 위원장 등을 지냈다.

또한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의 환경위원회 및 여성인권위원회 위원으로도 활약했다.

전 내정자는 김영란 전 위원장, 박은정 현 위원장에 이어 여성으로는 세 번째로 권익위원장을 맡게 됐다.

권익위는 지난 2008년 출범했으며, 전 내정자는 7대 위원장에 오를 예정이다.

전현희 권익위원장·김창룡 경찰청장 내정

김창룡 경찰청장 내정자는 경찰대학 4기 출신으로, 서울 은평경찰서장, 주미 한국대사관 경찰 주재관, 경찰청 생활안전국장, 경남지방경찰청장, 부산지방경찰청장 등을 역임했다.

노무현 정부 당시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실 산하 치안비서관실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다.

당시 시민사회수석은 문재인 대통령이었다.

경찰청장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친 뒤 임명된다.

전현희 권익위원장·김창룡 경찰청장 내정

한상혁 방통위원장은 지난해 전임인 이효성 방통위원장이 임기를 약 1년 남겨놓고 사퇴하면서 후임으로 발탁됐다.

잔여 임기가 올해 7월 말로 끝남에 따라 연임 인사가 이뤄졌다.

장관급인 방통위원장의 임기는 3년이다.

한 위원장 역시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연임이 최종 확정된다.

고려대 법학과를 졸업한 한 위원장은 사법시험(40회) 출신으로, 방송문화진흥회 이사, 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대표, 법무법인 정세 대표변호사 등을 거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