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국회의장이 26일 오후 여야 원내대표와 국회 원구성 문제를 놓고 최종 담판을 모색한다.

박 의장은 이날 오후 1시 20분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를 만나 본회의 개최 및 상임위원장 선출 문제를 논의한다.

박 의장은 오전에는 양당 원내대표와 각각 회동했다.

이 자리에서 김 원내대표는 박 의장에게 3차 추경 처리를 이유로 이날 본회의를 열고 원 구성을 마무리해 달라고 재차 요청했다.

민주당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는 박 의장 면담 직전 기자들에게 "박 의장은 새로운 국회를 할지 말지에 대한 역사적 선택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도 김 원내대표에 이어 박 의장을 면담하고 본회의 불참 및 상임위원 명단 제출 불가 입장 등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지난 15일 통합당이 불참한 가운데 군소 야당과 법제사법위 등 6개 상임위원장을 선출했다.

통합당은 정부·여당 견제를 위해 관행대로 법사위원장을 야당이 맡아야 한다며, 요구가 수용되지 않으면 의사 일정에 협조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박의장, 오후 여야 원내대표 회동…원구성 최종담판 시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