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은행과 협약…7월부터 금융기관 방문 없이 보증금 등 납부
경남도, 회계 수납업무 전산화 '가상계좌수납시스템' 구축

경남도는 현금성 보증금·보관금 등 회계 관련 수납업무 전 과정을 전산화하는 '세입세출 외 현금 가상계좌수납시스템'을 구축한다.

경남도는 26일 도금고 NH농협은행과 이러한 시스템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시스템은 연간 1만5천건, 1조7천300억원에 이르는 입찰·계약·하자 보증금, 보관금 및 국비 집행잔액 반납금 등을 가상계좌수납시스템(G-Banking)과 지방회계시스템(e-호조) 연계를 통해 전 과정을 온라인으로 실시간 처리할 수 있다.

내달부터 이 시스템이 운영되면 민원인은 금융기관을 직접 방문하지 않아도 계약 시 발급되는 보증금 등을 가상계좌를 통해 스마트폰, 인터넷뱅킹, ATM기기 등 다양한 수납 매체로 원하는 시간에 상시 납부할 수 있다.

또 수납처리 기간이 2∼4일 이상 걸리던 것과 달리 실시간 납부 사실을 확인할 수 있어 이용 편의성과 업무 효율성을 높일 수 있게 됐다.

도는 기존 수납업무는 도민이 담당 부서를 직접 방문해 종이 고지서를 발급받아 도금고를 방문해 납부하고, 도금고는 소인 접수처리 후 납부영수증 등을 경남도에 정산 요청하면 도는 다시 지방회계시스템으로 관련 사항을 등록하는 복잡한 구조로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하병필 도 행정부지사는 "민원인이 해당부서를 직접 방문해 고지서 발급 후 내야 하는 불편을 개선할 수 있게 됐다"며 "수납업무를 자동화해 자금관리 투명성을 확보하고 업무 효율성을 높이는 일거양득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