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학교 가기 싫다고 자퇴하겠는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왼쪽부터)이 지난 22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제6차 공정사회 반부패정책협의회에 참석해 앉아 있다. /사진=청와대 사진기자단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왼쪽부터)이 지난 22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제6차 공정사회 반부패정책협의회에 참석해 앉아 있다. /사진=청와대 사진기자단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연일 '윤석열 때리기'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변호사 출신의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6일 "(윤석열 검찰총장은) 추 장관 명령에 따라야 한다"면서 추 장관을 옹호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법무부가 검찰이 잘못됐을 때는 감찰하고 지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김 의원은 진행자가 "추 장관이 '지휘랍시고 해서 일을 꼬이게 만들었다, 내 지시의 절반을 잘라먹었다'고 한 말에 동의하는가"라고 묻자 "동의할 수밖에 없다"고 답한 데 이어 "추 장관이 '대검 감찰과로 사건을 배당하라'고 구체적으로 지시했는데 그것을 무시했다. (윤 총장이) 인권감독관 대검의 인권감독부장과 서울중앙지검의 인권감독관이 협업하라는 식으로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추 장관 말을 잘라먹은 게 아니라 아예 이행하지 않고 무시한 것이다. (추 장관이) 웃으면서 말을 하셨다고는 하지만 뼈 있는 말을 하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윤 총장을 비판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이 "이런 식으로 할 거면 대통령이 재신임을 밝히든지 이런 상황에서는. 아니면 어떤 조치(퇴진)를 취하든지"라고 한 데 대해선 "학교 다니기 힘들다고 바로 자퇴하고 그러는 건 아니지 않은가"라면서 윤 총장이 사퇴하지 않을 것으로 바라봤다.

이어 "검찰총장도 소신이나 제 식구 감싸기로 일관할 게 아니라 국민들이 원하는 검찰개혁의 방향이 무엇인지에 주안점을 둬야 할 것"이라며 "(윤 총장도) 검찰개혁에 힘을 보태야 되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 든다"고 전했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집단소송, 징벌손배, 증거개시 등 재판제도 개혁'을 주제로 열린 민주사법개혁 의원모임 연속세미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집단소송, 징벌손배, 증거개시 등 재판제도 개혁'을 주제로 열린 민주사법개혁 의원모임 연속세미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앞서 추 장관은 확정판결이 난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사건과 관련해 당시 수사팀의 강압 수사가 있었다는 의혹을 대검 감찰부에서 감찰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그러나 윤 총장이 서울중앙지검 인권감독관실에 배당해 갈등을 빚고 있다.

그러자 추 장관은 지난 24일 윤 총장을 '법 기술자'라고 비판한 데 이어 25일에는 공식석상에서 두 차례나 윤 총장을 '저격'하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