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부인과 함께 헌화·묵념…미 참전용사들과 인사하고 대화도
20여분 방문·연설은 안해…이수혁 주미대사 내외도 참석
트럼프, 워싱턴 한국전기념비 찾아 헌화…엄숙히 거수경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6·25전쟁 70주년인 25일(현지시간) 오전 미 워싱턴DC 한국전쟁참전기념비를 찾아 헌화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영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이날 오전 11시 20분께 백악관 인근 한국전기념공원을 찾았다.

트럼프 대통령 내외는 미리 준비돼 있던 화환 앞에 선 뒤 두 손을 가지런히 모으고 잠시 묵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화환으로 가까이 다가가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듯 꽃송이를 만지며 엄숙한 표정으로 잠시 추모의 시간을 가졌다.

그러고는 뒤로 조금 물러나 거수경례로 참전용사들의 희생에 예를 표했다.

진혼곡 '탭스'의 트럼펫 연주가 울려 퍼지자 동참한 고령의 참전용사들도 자리에서 일어나 거수경례했다.

탭스는 미 남북전쟁 시절에 숨진 장병들을 위해 작곡된 것으로 1891년부터 미군 장례식에 공식적으로 사용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이수혁 주미대사 내외와 로버트 윌키 보훈부 장관이 서 있는 쪽으로 걸음을 옮겨 잠시 환담했다.

이어 그 옆에 줄지어 앉은 참전용사들과 하나씩 인사를 나누고 대화했다.

트럼프 대통령 내외는 참전용사들과 2m 정도 거리를 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험을 고려한 조치로 보이는데 참전용사들 자리도 서로 조금씩 거리를 두고 배치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념공원을 둘러보며 설명을 듣기도 했다.

이곳에는 19개의 미군 참전용사 조각상을 비롯해 참전용사들의 얼굴을 새긴 벽이 서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관계자의 설명을 들으며 이런저런 질문을 하고 경청하는 모습도 카메라에 포착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20여분간 머물다 떠났다.

따로 기념연설을 하지는 않았으며 참석자들은 아무도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고 백악관 공동취재단은 전했다.

이전에도 전임 대통령들이 한국전쟁과 관련한 기념일에 이곳을 찾았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정전 60주년인 2013년 7월 27일 기념식에 참석하고 헌화 및 기념연설을 했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과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은 정전 50년과 한국전쟁 발발 50년을 맞아 기념비를 방문하거나 연설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한국전기념비 방문은 6·25 전쟁 참전용사에 대한 예우를 표하는 한편 6·25로 시작된 한미동맹의 가치와 위상을 재확인하는 차원으로 보인다.

최근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회고록 출간을 통해 동맹의 방위비 증액에 몰두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동맹관을 폭로하며 혹평한 바 있다.
트럼프, 워싱턴 한국전기념비 찾아 헌화…엄숙히 거수경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