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 70주년…민주 "종전 선언" 통합당 "강한 안보"(종합)

여야는 6·25 전쟁 발발 70주년을 맞은 25일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한 목소리로 기원했다.

다만 구체적 해법을 놓고 여당은 종전 선언을, 야당은 단호한 안보태세를 각각 제시해 뚜렷한 시각차를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한반도의 평화를 반드시 실현할 것"이라며 "한반도 종전선언이 다시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조속한 남북 간 직통 연락 채널 복구를 촉구한다"며 "대북 전단 무단살포 문제의 제도적 해결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허윤정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진정한 안보와 보훈은 평화"라며 "호국영령의 희생에 보답하기 위해 종전선언과 함께 항구적 평화 시대를 열어야 한다"고 밝혔다.

미래통합당 김은혜 대변인은 논평에서 "호국영령과 전 세계 참전용사들의 용기와 희생정신에 머리 숙여 감사와 경의를 표한다"며 "우리가 누리고 있는 자유와 평화, 경제적 풍요는 참전 군인들과 무명 용사들의 값진 희생과 헌신 덕분"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말로 구한 평화는 진정한 평화가 아니며, 힘의 우위가 동반되지 않은 평화는 허상이라는 것을 목도했다"며 "강력하고 단호한 안보태세가 평화를 지키는 최선의 길"이라고 했다.

국민의당 안혜진 대변인은 "선조가 물려준 소중한 한반도의 평화가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와 함께 한 줌 먼지가 됐고, 목숨 바쳐 지킨 자유는 북한의 도발로 위협받고 있다"며 "호국영령들이 가슴을 치고 통곡할 일"이라고 논평했다.

정의당 김종철 대변인은 논평에서 "70년 전 벌어진 동족상잔의 참담한 비극의 교훈은 다시는 같은 일이 반복되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라며 "정부가 현명하게 새로운 길에 과감히 나서야 하며, 무엇보다 북한이 숨 고르기에 들어간 지금 남북 합의를 복원하고 지켜나가야 한다"고 했다.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는 "평화의 길을 위한 노력은 남과 북, 세대와 진영을 초월하는 시대적 과제"라며 "아픔을 극복하고 대결의 역사에 마침표를 찍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