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소리 높이는 원희룡 "대선후보 내가 적임자"

원희룡 제주지사(사진)는 25일 “바닥에 쓰러진 보수가 영역을 넓히고 국민에게 부끄럽지 않은 모습으로 일어서는 데 (내가) 적임자라고 감히 생각한다”며 대권 도전 의사를 밝혔다.

원 지사는 이날 한 라디오방송에 나와 “부끄럽지 않은 야당 대선 후보, 최종적으로는 이길 수 있는 후보를 국민이 원하고 있다”며 “그런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최근 야권 대선 주자로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를 언급한 데 대해선 “(잠재적 대권 후보들의) 분발을 촉구하는 쓴소리다. ‘보약’처럼 받아들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더 낮은 곳에서 국민의 삶과 함께하기 위해 대중적 친화도가 높은 백종원 정도는 넘어설 수 있도록 노력하자는 의미가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원 지사는 자신의 경쟁력에 대해 “‘똑똑하지만 사람이 됐다’는 세간의 평가가 가장 크고 근본적인 힘”이라고 했다. 그는 “20년간 ‘보수 개혁’을 외쳤을 정도로 보수 중에선 가장 진보적이고, 제주 출신이라 지역 대결 구도에서도 자유롭다”고 강조했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