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공사(이하 인국공)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과 관련해 잡음이 계속되는 가운데 심상정 정의당 대표(사진)는 "(인국공의) 정규직 전환 결정은 매우 잘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심 대표는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서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은 불완전 고용을 공정하게 바로잡는 것으로 채용 공정성을 해치는 것과 엄연히 다른 문제"라고 주장했다.

인국공의 정규직 전환을 두고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는 데 대해서는 "3년 전에 지금처럼 청원경찰법을 적용해 초기에 일괄적으로 (정규직으로) 전환했으면 문제가 안 됐을 것"이라며 "그런데 사측은 경비업법이 개정돼야 직접고용, 정규직 전환이 되는 것처럼 시간을 질질 끌어왔다"고 말했다.

이어 "2017년 5월 이후 채용자에 대한 공개경쟁 채용 방침은 상시·지속업무 정규직화 원칙에 배치된다. 마땅히 전환 대상에 포함시켜야 한다"며 "자회사로 고용돼 있는 노동자들에 대해서도 상시·지속 업무 정규직화 원칙을 동등히 적용해 직접고용, 정규직 전환을 분명하게 이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연봉이 5000만원', '알바 하다 정규직 전환된다', '취업 길이 막힌다', '신규채용이 줄어든다' 이런 보도들은 정의당이 파악한 바에 따르면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직접고용과 정규직화가 마무리되면 대상자들이 평균(연봉) 3300만원을 받고 있는 지금과 큰 차이 없는 임금을 받는다"고 강조했다.

한편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은 이날 성명을 내고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가장 큰 차이는 정년보장에 있다. 9급 공무원 초봉이 연 2300만원 정도 밖에 되지 않지만 공무원 시험 경쟁률이 수백 대 일을 기록하는 이유가 바로 이 때문"이라며 "만약 보안검색요원을 정규직으로 공개채용 했다면 취업준비생들이 대거 지원했을 것이다. 국민들이 분노하는 이유는 바로 이 기회를 박탈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국민모임은 "'정규직 보안검색요원 초봉이 연 3800만원밖에 되지 않는다'거나 '청년들 일자리를 뺏는 것이 아니다'는 (청와대) 해명은 비열한 변명이자 교묘한 말장난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