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임위 구성 안 돼 민주당도 추경 딜레마 빠져"
'일하지 않는 국회' 비판 의식한 듯 "그룹별로 열심히 활동"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 비상의원총회에서 재신임을 추인받은 후 의총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 비상의원총회에서 재신임을 추인받은 후 의총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사진)가 국회에 복귀한 가운데 의원총회에서 만장일치로 주 원내대표 재신임이 의결됐다.

통합당은 25일 오전 국회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주 원내대표의 재신임 의결을 진행했는데, 박수로 만장일치 의결됐다. 주 원내대표는 지난 24일 국회 복귀를 선언하며 의원들에게 재신임을 받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여당의 편향적 국회 운영과 입법 독재를 막고자 주 원내대표가 사의를 표명했다. 그러나 엄중한 상황에서 야당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상황"이라며 "주 원내대표와 이종배 정책위의장에 대한 재신임을 의원 여러분에게 추인받고자 한다"고 말했다.

의원들 박수를 받은 주 원내대표는 "오랜만에 보니 감회가 새롭고 진한 동지애를 느낀다. 여러 부족한 점이 많은데 재신임해줘 감사드린다"며 "민주당에서 연락하고 만나려 해서 옮겨 다닌 것이고 마지막에는 제가 있는 곳이 노출돼 (민주당이) 오게 된 사정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민주당은 총선에서 이긴 후 국회를 자기들 마음대로 하려고, 처음부터 작정하고 협상이 없었다"며 "무력감과 의회 민주주의 파괴의 책임감으로 원내대표직 수행이 어렵다고 판단했다. 그런데 많은 분이 걱정해주시고 당을 전진시키자는 말씀을 듣고 올라왔다"고 전했다.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대해서는 "추경 문제점을 국민께 자세히 보고하는 절차를 거치겠다"면서 "추경을 열려면 상임위와 예비심사를 거쳐야 한다. 상임위 12개가 구성돼 있지 않아 상임위 심사기한을 정할 수 없어 (여당) 자기들도 딜레마"라고 짚었다.

그는 또 "현재 민주당과 의장실은 약간 혼란 상태에 빠진 것 같다. 저희 입장은 통합당 없이도 마음껏 국회를 운영할 수 있다고 생각하니 그렇게 해보라는 것"이라며 "우리는 야당 국회의원으로서 책임을 방기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몽니 부릴 생각이 없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상생과 협치가 국회 운영에 효율적이라는 것은 알려주고 싶다"며 "이전 여당은 절대다수 의석이 아니어서 야당 협조가 불가피했고, 우리는 아니라고 하니 그렇게 해보라는 거다. 그게 불가능하다는 것을 깨달으면 우리 요구를 들어주고 협조하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우리는 그룹별로라도 열심히 활동을 하고, 외교안보특위 등 소홀히 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말씀드린다"면서 '일하지 않는 국회'의 책임을 지라는 민주당 비판에 맞받아쳤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