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은 25일 의원총회를 열어 만장일치로 주호영 원내대표와 이종배 정책위의장을 재신임했다.

주 원내대표는 의총에서 "오랜만에 뵈니 감회가 새롭고, 진한 동지애를 느낀다.

또 여러가지로 부족한 점이 많은데 재신임해주셔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지난 15일 박병석 국회의장이 통합당 의원들을 강제로 법제사법위원회 등 6개 상임위에 배정하고, 민주당이 이들 상임위원장을 본회의 표결로 확보한 데 대해 반발하면서 사의를 표명했다.

이후 충남 현충사와 전국의 사찰을 돌면서 잠행을 이어갔다.
주호영 원내대표 만장일치 재신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