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평화 美대선 공약화 노력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오는 11월로 예정된 미국 대선에서 한반도 문제가 민주·공화 양당의 핵심 공약이 되도록 외교사절단 파견을 검토하겠다”고 24일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존 볼턴의 헛소리에도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노력을 감출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근 논란이 된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회고록을 강하게 비판한 것이다.

김 원내대표는 “정치적 목적을 갖고 출간한 회고록의 왜곡에도 불구하고 문 대통령이 북·미 중재를 위해 얼마나 끈질기게 노력했는지 알 수 있다”며 “그럼에도 야당과 일부 언론은 볼턴의 일부 주장을 각색해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폄훼, 비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을 끌어내기 위해 다시 한번 ‘한반도 운전대’를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민주당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여당 의원을 중심으로 외교사절단을 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회 차원에서 외교사절단이 미국을 방문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은 아니다. 지난해에는 여야 의원으로 구성된 한·미 동맹 강화사절단이 미국을 방문해 엘리엇 엥겔 미국 하원 외교위원장과 간담회를 했다. 다만 각 정당의 대선 공약 채택을 위한 일종의 로비 차원에서 외교사절단을 파견하는 건 사실상 처음이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