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의회 민주주의 원칙을 관행으로 규정"
"원내대표직 유지 여부는 의총 통해 결정하겠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4일 강원 고성 화암사에서 서울로 이동하기 위해 차에 타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4일 강원 고성 화암사에서 서울로 이동하기 위해 차에 타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전국 사찰을 돌며 잠행을 이어오던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사진)가 "내일 국회로 돌아간다"고 입장을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24일 페이스북에 '넘어진 그 땅을 딛고 다시 일어나겠습니다' 제목의 글을 올려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총선에서 이긴 더불어민주당은 거침이 없고 난폭했다. 말이 좋아 원 구성 협상이었지, 거대 여당의 횡포와 억지에 불과했다"며 "여당이 숫자로 거칠게 밀어붙이는데 103석의 야당으로서는 막을 방법이 없었다"고 했다.

이어 "민주당은 1987년 체제 이후 우리가 애써 쌓아온 의회민주주의의 원칙과 절차를 '잘못된 관행-적폐'로 규정했다"라면서 "박병석 국회의장은 헌정사상 처음으로 우리당 의원들의 상임위를 강제 배정했고, 법사위를 비롯한 자신들이 선호하는 상임위원장을 일방적으로 가져갔다. 집권세력은 '의회독재', '일당독재'라는 우리의 항변에 아랑곳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삼권분립·법치주의·민주주의가 파괴되는 것을 국민들에게 알려야 한다는 절박감으로 원내대표직을 사임하고, 고민과 결의의 시간을 가졌다"면서 "지난 20일 김종인 통합당 비대위원장이 법주사로 찾아오셔서 저의 거취와 우리 당의 앞날에 대해 오래 이야기를 나눴다. 김 위원장은 '마음 다스리고 다음 주에는 올라오라'고 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첫머리에 들른 아산 현충사에서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삶과 죽음을 오래 생각했다"면서 "냉철한 현실 인식, 철저한 준비, 선공후사, 신상필벌, 사즉생의 각오, 우리 당이 살아날 길은 이 길밖에 없다, 우리의 충성심은 오직 국민을 향해야 한다면서 다짐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내일 국회로 돌아가려고 한다. 원내대표로의 복귀 여부는 내일 의원총회에서 의원님들의 뜻을 물어 정하도록 하겠다"면서 "앞으로 저는 문재인 정권의 폭정, 집권 여당의 폭거에 맞서 싸우겠다. 나라를 파탄으로 몰아가는 이 정권의 실정을 국민 여러분께 그 민낯까지 낱낱이 알리겠다"라고 강조했다.
강원 고성군 화암사에 사흘째 머무는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주지스님 방에서 차를 마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강원 고성군 화암사에 사흘째 머무는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주지스님 방에서 차를 마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주 원내대표는 "상임위 몇 개 더 가져오겠다고, 싸우고 있는 것이 아니다. 민주당이 숫자로 자기 하고 싶은 대로 하겠다고 하니 그렇게 하라는 게 우리 당 입장"이라며 "이제 국민은 안중에 없는 거대 여당 폭주에 따른 국정 파탄의 책임도 전적으로 여당이 져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와 함께 △3차 추가경정예산안 심도 있는 심사 △윤미향 민주당 의원의 기부금 유용 의혹 조사 △대북외교에 대한 국정조사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마지막으로 "집권세력의 오만과 횡포로 속절없이 엎어졌다"라면서 "이번에 찾아뵌 조계종 진제 대선사께서는 '넘어진 데서 원인을 찾고 일어서라'고 충고했다. 넘어진 그 땅을 딛고 다시 일어서겠다"고 밝혔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