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규제·강제징용 문제도 논의

한국과 일본의 외교부 국장이 24일 화상협의를 하고 최근 대외공개된 일본 산업유산 정보센터의 역사 왜곡 문제 등을 논의했다.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은 이날 오전 다키자키 시게키(瀧崎成樹)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협의에서 일본이 2015년 근대산업시설의 세계문화유산 등재 당시 약속했던 후속 조치가 전혀 이행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일본은 군함도 탄광 등 조선인 강제노역 시설 등을 문화유산으로 등재하는 과정에서 논란이 일자 희생자를 기리는 정보센터를 설치하겠다고 약속했는데, 최근 문을 연 정보센터에는 오히려 강제징용 피해를 부정하는 내용이 전시됐다.

김 국장은 이에 대해 다키자키 국장에게 강한 유감과 항의의 뜻을 표명하고 전시와 관련한 시정을 엄중히 촉구했다.

이에 다키자키 국장은 일본 측 입장을 설명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또 양측은 일본 정부의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강제징용 문제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이와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외교 당국 간 긴밀히 소통할 필요성에 공감하고 해외 체류 중인 양국 국민의 안전과 귀국을 위한 협력이 지속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양측은 현안 해소를 위해 외교당국이 계속 긴밀히 소통하고 협의해 나가자는 데도 의견을 같이했다.

한일 양 국장이 협의를 갖기는 지난달 13일 이후 40여일 만이다.
한일 외교국장 화상협의…일본 군함도 왜곡 전시 항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