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교개학 연기' 靑 청원 답변…"같은 공간 속 소통·교감 절실"
유은혜 "원격수업으로 교육격차…등교 미룰 수 없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4일 "원격수업에서 발생하는 교육격차가 우리 교육의 또 다른 고민이 될 수 있기에 등교수업이라는 어려운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등교 개학을 연기해 달라는 국민청원에 대해 청와대 홈페이지를 통해 내놓은 답변에서 "학생이 안심하고 등교할 수 있는 학교를 만들기 위해 정부 모든 기관이 함께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해당 청원은 지난 4월 24일부터 한 달간 25만5천여 명의 동의를 받았다.

청원은 학교가 학생들 간 접촉이 빈번한 공간인 탓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우려되므로 등교 개학을 미뤄달라는 내용이다.

유 부총리는 "코로나19 백신 개발과 종식 시기를 알 수 없는 상황에서 무작정 등교 수업을 미룰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언급했다.

이어 "온라인을 통한 지식의 전달을 넘어, 아이들이 배움을 통해 성장하고 더불어 사는 공동체 의식을 기르려면 같은 공간에서 또래 친구, 선생님과 대면 수업을 통해 얼굴을 마주 보며 경험하는 소통과 교감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유 부총리는 코로나19 확산을 걱정하는 학부모들에게 학교 방역 매뉴얼의 구체적인 내용을 설명하면서 "교육부와 교육청, 학교는 학업과 일상, 방역을 모두 지킬 수 있는 새로운 방역체계를 만들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학교의 유일한 의료인으로서 보건 교사들이 느끼는 책임감과 중압감을 잘 알고 있다"며 "기초자치단체와의 협력을 강화해 추가적인 방역 인력 등 지원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