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추경안, 촌각을 다투는 긴급한 상황"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3차 추가경정예산안 통과는 촌각을 다투는 긴급한 상황"이라며 국회에 빠른 처리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 및 수도권 방역 대책회의에서 "정부가 제출한 추경안에 대한 국회 심의가 20일째 착수조차 못하고 있다"며 "어려운 국민들과 기업들로서는 대단히 유감스러운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추경안 처리가 늦어지면 늦어질수록, 국민들의 고통이 커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고용 충격으로 일자리를 잃었거나, 잃을 위험에 처해 있는 국민들, 자금난을 겪으며 도산 위기에 처한 중소상공인들과 기업들, 경제 위기로 더 힘겨운 저소득층과 취약계층에게 실기하지 않는 지원이 절실하다"고 설명했다.

추경안이 늦어지면 경기 회복 시간표를 앞당기는 계획에도 차질이 생긴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가뜩이나 어려운 경제 상황에서 내수 활력과 수출 회복, 투자 촉진과 지역경제 활성화 등 경제 활력 조치를 조기에 시행할 수 없게 된다"며 "2차 대유행의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서 선제적으로 방역시스템을 보강하고 강화하는 것도 시기를 놓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국회에 더 늦기전에 협력해달라는 뜻도 거듭 전했다. 문 대통령은 "추경안 처리는 다른 무엇보다도 국민의 삶을 지키는 데 절실하고 시급한 일"이라며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일’이 없도록 국회가 지혜를 모아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