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측 "우리는 전혀 모르는 일"
격화되는 민주당 당 대표 선거
이낙연 의원(좌)과 김부겸 전 의원(우)

이낙연 의원(좌)과 김부겸 전 의원(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경쟁이 격화되는 양상이다. 당 대표 선거 출마를 준비 중인 김부겸 전 의원 측은 최근 측근인사가 이낙연 의원 측을 돕기로 하자 격앙된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의원 측 캠프 관계자는 23일 <한경닷컴>과의 통화에서 "당내 경쟁에서 어떻게 측근 빼가기를 할 수 있나. 신사적으로 경쟁해야 하는데 너무한다"면서 "이런 방식으로 우릴 이기려 하면 만약 이 의원이 당권을 잡고 대권으로 직행한다 해도 우리가 승복하고 도울 수 있겠나"라고 비판했다.

이 관계자는 "내부적으로는 이 의원이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했던 발언을 정리해 언급하는 방식으로 네거티브 선거를 치르자는 주장까지 나왔다"고 전했다.

이 의원은 노무현 정부 시절 여당인 열린우리당에 합류하지 않고 동교동계가 중심이 된 새천년민주당에 남았다. 이후 "노무현 정부는 반서민적 정권" "'무능·미숙'해 실패했다" 등의 비판을 쏟아냈었다.

현 여권 지지층 상당수가 친노(친노무현)에서 파생된 친문(친문재인)인 만큼 이 같은 네거티브 전락은 이 의원에게 치명적일 수 있다.

그러나 이 의원 측은 김 전 의원 측근을 빼갔다는 김부겸 캠프 주장에 대해 "전혀 모르는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당내에선 당 대표 경쟁이 격화되자 대권주자들이 출마를 재고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왔다.

우원식 의원은 최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당이 지켜줘야 할 대권 후보들 간 각축이 벌어진다면 두 후보의 상징성과 치열한 경쟁의 성격상 어떤 결과가 나와도 우리의 소중한 대선 후보에게 큰 상처만 남을 수 있다"고 했다.

이번 전당대회는 민생위기 극복과 정권 재창출의 교두보를 마련하기 위한 성격인데 대선 전초전으로 변화하고 있다는 얘기다. 당 대표를 선출하는 민주당 전당대회는 오는 8월 열린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