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일 땐 반대하더니"
"민주당, 코미디를 해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에서 인사청문회의 도덕성 검증 부문을 비공개로 하는 개정안이 발의된 것과 관련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사진)는 "썩지 않은 사람 찾기가 여의치 않은 모양"이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지난 22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국민이 멀쩡히 다 지켜봐도 막무가내로 임명하는 판에 굳이 숨기거나 감출 필요 있나? 조국, 윤미향 모두 그냥 얼굴에 철판 깔고 임명하지 않았나"라며 "어차피 국민이 원하든 원하지 않든 임명할 거라면 최소한 국민의 입장에서 그 자가 얼마나 썩었는지 정도는 알아야 하지 않나"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2013년에는 새누리당에서 이를 도입하려 했는데 민주당 반대로 좌초했다. 이번엔 민주당에서 이를 도입하려 한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의원들이 새누리당의 인사청문회 비공개 추진을 비판하며 했던 발언들을 소개했다.

당시 민주통합당 박기춘 원내대표는 "밀봉 인사에 이어 밀봉 청문회, 깜깜이 청문회로 공개검증을 피해 보겠다는 발상이 아니라면 무엇이겠는가. 청문회가 비공개로 진행되면 위장 전입, 부동산 투기, 병역비리, 세금탈루 문제 등을 어떻게 검증하겠는가"라고 했다.

당시 윤관석 원내대변인은 "제대로 된 사전검증 없이 후보를 덜컥 추천했다 낙마 또는 자진사퇴하자 제도 개선을 언급하는 것은 그 진정성을 의심받을 수밖에 없다"고 했다. 당시 박용진 대변인은 "부적격자들을 국가 중요직책에 천거한 자신들의 책임은 망각하고 엉뚱한 청문회 제도 탓으로 돌리는 것은 국민들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진 전 교수는 "2013년에 타당했던 얘기는 물론 지금도 타당하다"며 "코미디를 해라"라고 비판했다.

홍영표 민주당 의원은 22일 장관 후보자 등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의 도덕성 검증 부문을 비공개로 진행하는 내용의 인사청문회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인사청문회를 '공직윤리청문회'와 '공직역량청문회'로 분리하고 공직윤리청문회는 비공개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