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디지털 포용 추진계획' 의결…AI·SW 온라인 교육 콘텐츠 개발

국민 누구나 디지털 기술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정부가 디지털 기본역량 교육과 관련 인프라를 강화한다.

정부는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보통신전략위원회를 열고 '디지털 포용 추진계획'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번 추진계획에 대해 "단순히 취약계층의 정보 접근성을 높이는 것을 넘어 모든 국민이 디지털 사회에 참여 동기를 갖고, 디지털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디지털 환경 전반을 정비한다"고 설명했다.

우선 주민센터, 도서관, 과학관 등 집 근처 생활 시설을 '디지털 역량 센터'(가칭)로 선정해 국민에게 온라인으로 기차표를 예매하는 방법, 모바일 뱅킹 등 디지털 활용 기술을 교육한다.

원하는 국민이 각자 디지털 역량 수준을 진단하고 수준별 맞춤형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디지털 역량 교육 통합 플랫폼'(가칭) 구축도 추진한다.

초·중·고등학생 대상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SW) 교육을 강화하고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온라인 AI 교육 콘텐츠도 개발한다.

정부는 또 올해부터 2022년까지 주민센터와 마을회관 등 공공장소 4만1천여곳에 공공 와이파이를 설치하고, 인터넷 이용이 어려운 농어촌 마을 1천300여개 지역에 초고속 인터넷망을 구축할 계획이다.

내년부터 고령층과 장애인 등에게 스마트기기 1만대를 우선 보급하고 통신료를 지원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취약계층 학생들에게는 스마트기기와 수학·과학 멘토링 프로그램도 제공한다.

장애인을 위해 AI 기반 음성·자막·수어 전환 서비스를 개발해 올해 지상파 방송을 시작으로 내년부터는 EBS와 종합편성채널, 보도채널 등에서 서비스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노인과 장애인이 사는 가정이나 집단거주 시설에 호흡·맥박·활동 감지 센서를 보급하는 비대면 디지털 돌봄 서비스도 제공한다.

또 AI 학습용 데이터 구축 지원 사업을 선정할 때 장애인, 경력단절여성 등 취약계층을 고용하는 기업에 가산점을 부여할 계획이다.

주민센터서 디지털 활용 교육한다…공공 와이파이 4만여개 설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