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볼턴 회고록은 편견과 선입견으로 사실 왜곡"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은 22일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회고록이 "사실을 크게 왜곡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 실장은 "회고록은 한국과 미국, 북한 정상간의 협의 내용과 관련한 상황을 볼턴 자신의 관점에서 본 것을 밝힌 것"이라며 "정확한 사실을 반영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고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전했다.

정 실장은 "정부간 상호 신뢰에 기초에 협의한 내용을 일방적으로 공개하는 것은 외교의 기본원칙을 위반한 것으로 향후 협상의 신의를 매우 심각해게 훼손할 수 있다"며 "미국 정부가 이런 위험한 사례를 방지하기 위한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부적절한 행위는 앞으로 한미동맹 관계에서 공동의 전략을 유지 발전시키고 당국의 안보 이익을 강화하는 노력을 심각하게 저해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정 실장의 입장은 하루 전인 21일 저녁 미국 국가안정보장회의(NSC)에 전달됐다고 윤 수석은 설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비밀 준수 의무 등이 미국에서도 적용될테니 미국이 해결하라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이와 별도로 볼튼 회고록에 대해 "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에 대한 한미 정상간의 진솔하고 건설적인 협의내용을 자신의 편견과 선입견을 바탕으로 왜곡한 것은 기본을 갖추지 못한 부적절한 행태"라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는 사실관계 하나하나에 대해서는 논박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다만 볼턴 전 보좌관이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 비핵화 구상을 '조현병적 아이디어'라고 폄훼한 데 대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본인(볼턴 보좌관)이 그럴 수 있는 거 아닌가”며 불쾌감을 나타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